'자전차왕 엄복동' 정지훈, 꽃받침부터 긍정 아이콘까지...'다채로운 매력' 스틸 공개
'자전차왕 엄복동' 정지훈, 꽃받침부터 긍정 아이콘까지...'다채로운 매력' 스틸 공개
  • 김경욱
  • 승인 2019.02.21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존 인물 엄복동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이 정지훈의 다채로운 매력을 엿볼 수 있는 촬영 현장 스틸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일제강점기 희망을 잃은 시대에 일본 선수들을 제치고 조선인 최초로 전조선자전차대회 1위를 차지하며 동아시아 전역을 제패한 ‘엄복동’의 업적을 소재로 당시 나라를 위해 몸 바친 독립군들의 활약을 픽션으로 재구성한 작품이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일제강점기, 조선 최고의 자전차 선수 엄복동 역을 맡아 촬영 전부터 밤낮을 가리지 않는 피나는 훈련을 거듭하는 것은 물론, 39도를 넘나드는 폭염 속에서도 모든 자전차 경주 장면을 직접 소화하며 열정의 아이콘임을 다시 한 번 입증한 정지훈의 반전 매력이 가득하다. 

이제껏 한 번도 보지 못했던 ‘꽃받침’ 정지훈부터 여동생 봉선 역의 박진주, 남동생 귀동 역의 신수항과의 장난기 넘치는 가족사진, 전기 모기채를 휘두르는 모습 등 인간적인 매력이 넘치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실제로 정지훈은 '자전차왕 엄복동'의 제작자이자 엄복동의 스승 황재호 역으로 출연한 이범수가 “화려한 이미지 아래 감춰져 있었던 서민적이고 소탈한 면모”를 보고 캐스팅을 제안했으며, 영화 속 친구 사이에서 현실 절친으로 거듭난 홍대 역의 이시언 배우 역시 “먼저 다가와줘서 친해질 수 있었다”고 전했을 만큼, 인간미 넘치는 매력으로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했다는 후문. 

특히 지구 반 바퀴 이상을 달렸을 정도로 힘들었던 현장에서도 언제나 웃음을 잃지 않았던 긍정적인 면모로 ‘긍정의 아이콘’으로 거듭난 정지훈은 '자전차왕 엄복동'을 통해 그간 감춰져 있었던 ‘인간 정지훈’의 또 다른 매력으로 관객들을 찾을 예정이어서 더욱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자전차왕 엄복동'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