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대주주 신한금융으로 변경...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하나의 신한” 강조
오렌지라이프 대주주 신한금융으로 변경...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하나의 신한” 강조
  • 박재찬 기자
  • 승인 2019.02.01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1일 자회사로 정식 편입된 오렌지라이프의 임직원들에게 환영의 뜻을 전하며 ‘하나의 신한(One Shinhan)’이 될 것을 주문했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박재찬 기자] 오렌지라이프가 임시이사회를 열고 대주주를 신한금융으로 변경했다. 이에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오렌지라이프 임직원에 환영의 뜻을 담은 이메일을 보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1일 자회사로 정식 편입된 오렌지라이프의 임직원들에게 환영의 뜻을 전하며 ‘하나의 신한(One Shinhan)’이 될 것을 주문했다.

신한금융은 이날 MBK파트너스로부터 주식 양수를 완료하고, 오렌지라이프는 임시이사회를 열어 대주주 변경을 승인했다.

조 회장은 계약 체결 후 오렌지라이프 임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오늘은 오렌지라이프가 신한금융그룹의 그룹사로 편입된 뜻깊은 날”이라며 “모든 임직원을 대표해 새롭게 신한 가족이 된 여러분을 뜨거운 박수로 환영한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번 자회사 편입으로 “신한은 자산, 손익 등 경영 전반에서 대한민국 최고 금융그룹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하게 됐다”며 “더 커지고 강해진 신한은 불가능했던 많은 일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렌지라이프의 슬로건 ‘Quantum Leap’처럼 앞으로 그룹의 폭발적인 도약을 이끌어 주길 기대한다”며 “새해 우리 함께 ‘One Shinhan’으로 하나가 돼 아시아 리딩 금융그룹을 향해 힘차게 전진하자”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