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지난해 영업이익 8400억원...올해 '1조 클럽' 목표
현대건설, 지난해 영업이익 8400억원...올해 '1조 클럽' 목표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9.01.25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이 지난해 매출 16조7309억원, 영업이익 8400억원을 기록했다.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지난해 매출 16조7309억원, 영업이익 8400억원을 기록했다. (사진=현대건설)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현대건설이 지난해 영업이익 8400억원을 기록하면서 ‘1조 클럽’ 달성이 무산됐다.

25일 현대건설은 지난해 연결 경영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16조7309억원, 영업이익 84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대비 매출은 0.9%, 영업이익은 14.8% 각각 감소한 수준이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해외현장 준공 등으로 매출이 감소하고, 잠재 손실을 선반영하면서 영업이익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당기순이익은 5353억원으로 전년보다 44.1% 개선됐으며, 영업이익률은 5%대로 양호한 흐름을 기록했다.

수주는 싱가포르 투아스 남부매립 공사, 우즈베키스탄 나보이 복합화력 발전소 공사 등 해외사업과 세종 6-4 공동주택 개발사업, 대치쌍용 2차 아파트 재건축 정비사업 등 국내 주택사업을 통해 총 19조339억원의 공사를 따냈다.

유동비율은 전년 말보다 10.9%포인트 개선된 194.4%, 부채비율은 117.7%를 기록했다.

현대건설은 올해 수주 목표액을 지난해보다 26.6% 증가한 24조1000억원으로 잡았다. 영업이익은 작년보다 19% 늘어난 '1조 클럽' 재진입을 목표로 잡았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중동과 아시아 지역에서 수주를 확대하고 가스·복합화력·해양항만·송변전 등 경쟁력 우위 공종에 집중하고, 신시장·신사업에 대한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통해 수주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