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청, 「미라클메디 특구, 일자리로 새로운 도약!」
강서구청, 「미라클메디 특구, 일자리로 새로운 도약!」
  • 유민규 기자
  • 승인 2019.01.21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유민규 기자]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19년 일자리선도 지역특구‘에 강서 미라클메디 특구가 최종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일자리선도 지역 특구는 전국 194개 운영 특구 중 최근 3년간 고용 또는 기업유치 증가율이 전국 평균 이상이고, 운영 성과가 상위 50%에 포함되는 특구를 대상으로 심사했다.

이를 통해 광역지자체별 1차 심사를 통과한 특구 중 광역지자체협의회의 최종 심사를 거쳐 5개 지역특구를 최종 선정했으며, 서울시에서는 강서 미라클 메디특구가 유일하게 뽑혔다.

구는 이번 지역특구 선정을 계기로 지역 산업과 연계한 일자리 창출을 비롯해 의료관광 분야의 창업기업 육성, 신규기업 유치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지난해 구와 ‘특구 및 지역경제 활성화’ 협약을 체결한 이대서울병원이 다음 달 개원하면 연간 3,000명의 외국인 환자 유치와 4,000여 개의 신규 일자리가 확보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환자 및 보호자를 포함한 8,000명의 유동인구 유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지난해까지 계획되었던 미라클메디 특구 사업이 정부로부터 2023년까지 5년간 연장 승인됨에 따라 특구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추진하는 한편, 일자리선도 지역특구를 통해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일자리선도 지역특구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올해 처음 추진하는 시범사업으로 전국에서 운영하는 특구를 대상으로 일자리 창출과 기업유치 촉진에 강점을 가진 특구를 선정했다.

선정된 특구에는 앞으로 규제개선을 비롯한 기술지원과 컨설팅, 재정지원 등 일자리 관련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도록 지원한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미래 신성장동력이자 고부가가치 산업인 의료관광 분야를 지속적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며 “외국인 환자 유치를 확대해 강서를 국제의료관광의 허브도시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출처=강서구청)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