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불암 나이 80세(1940년생), 삶의 전부였던 연기 중단한 이유 '눈길'
최불암 나이 80세(1940년생), 삶의 전부였던 연기 중단한 이유 '눈길'
  • 김경욱
  • 승인 2019.01.17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최불암이 연기를 중단한 이유를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지난해 SBS ‘집사부일체’를 통해 돌연 연기 인생을 그만둔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당시 그는 이상윤에게 ‘최근에 왜 연기 활동을 하지 않으시는 거냐’는 질문을 받고 조심스럽게 운을 뗐다.

이에 그는 “괴리감 때문”이라며 “마지막 작품을 하면서 느낀 게 내가 이제 드라마를 그만둬야 겠다는 것이었다. 감독, 작가들과 괴리감이 커졌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렇게 해달라, 지적도 받고 해야 하는데 다들 날 어려워만 한다. 그러니 발전이 없다고 생각했다. 은퇴가 아니라 그냥 ‘물러남’이다. 내가 불편한 대상이 되면 안 될 것 아니냐”고 솔직히 털어놨다.

최불암의 고백에 육성재는 “그렇게 생각하는 게 쉬운 것이 아닌데 너무 멋있으신 것 같다”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한편 최불암은 1940년생으로 올해 80세를 맞았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