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반', 케미-텐션-전율-쾌감 전하는 제작기 영상 공개
'뺑반', 케미-텐션-전율-쾌감 전하는 제작기 영상 공개
  • 김경욱
  • 승인 2019.01.16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뺑반’이 캐릭터의 탄생부터 프로덕션 비하인드까지 엿볼 수 있는 제작기 영상을 최초 공개했다.

‘뺑반’은 통제불능 스피드광 사업가를 쫓는 뺑소니 전담반 ‘뺑반’의 고군분투 활약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이번에 공개된 BIG뺑 제작기 영상은 ‘뺑반’에서 펼쳐질 다채로운 액션 장면들로 시작부터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한준희 감독은 “우리가 알고 있지 못한 경찰이란 직업의 부분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한국영화 최초로 그려질 뺑소니 전담반의 특별한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 올린다. 내사과에서 뺑반으로 좌천된 엘리트 경찰 ‘은시연’ 역의 공효진은 “사건에 대한 포기를 모르는 의지의 경찰이다”라고 캐릭터를 설명하며 ‘뺑반’을 통해 보여줄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드라마 '질투의 화신' 이후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추는 조정석은 “적대관계로 만나기 때문에 신선했다”며 이들의 새로운 케미를 기대케 한다. 

이어 본능적인 감각으로 사건을 쫓는 뺑반의 에이스 순경 ‘서민재’ 역의 류준열은 “굉장한 에너지가 있는 배우다”라는 한준희 감독의 말처럼 어리숙한 겉모습과 달리 능숙하게 수사를 하는 모습으로 입체적인 캐릭터를 표현하며 ‘뺑반’에서 펼칠 활약을 예고한다. ‘뺑반’을 통해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하는 조정석은 “기존의 악역들과 다른 캐릭터인 것 같다”며 한국 최초 F1 레이서 출신 통제불능 사업가 ‘정재철’ 역으로 보여줄 색다른 면모와 존재감을 더욱 궁금케 한다. 여기에 자신만의 신념을 지닌 내사과 ‘윤지현 과장’과 뺑반의 든든한 리더 ‘우선영 계장’은 염정아와 전혜진이 맡아 각기 다른 걸크러시 매력을 전하고, 시연을 돕는 검사 ‘기태호’ 역은 손석구가, 레커차 기사 ‘한동수’ 역은 샤이니 키(김기범)가 맡아 넘치는 개성으로 풍성한 캐릭터 라인을 완성했다.

       
한국영화에서 처음으로 시도되는 규모의 카 액션과 풍성한 볼거리를 완성한 제작진의 노력 또한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준희 감독은 “차의 동선이 잘 보이면서도 배우의 얼굴이 잘 보였으면 했다”며 속도감이 느껴짐과 동시에 캐릭터의 감정까지 담아낸 특별한 카 액션을 완성하는 데 기울인 노력을 전했다. 특히 조정석은 F3 머신 주행을 연습하고, 류준열은 촬영이 없는 날에도 꾸준한 연습을 하는 등 카 액션까지 소화한 배우들의 노력은 완성도 높은 볼거리에 대한 기대를 한껏 끌어 올린다. 

또한 ‘뺑반’의 제작진은 카센터, 오피스텔, F1 경기장 등 가상의 공간을 실제 존재하는 것처럼 구현하기 위해 디테일한 부분까지 캐릭터의 설정을 반영해 극에 생생함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국내에 가보지 않은 도로가 없을 정도로 수많은 사전 조사와 로케이션 헌팅에 나선 제작진들은 인천, 영암, 오산, 부산, 화성 등 전국 각지의 미개통 국도, 좁은 골목부터 공사장, 레이싱 경기장까지 다채로운 배경에서 방대한 분량의 카 액션을 담아내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전할 것이다. 이처럼 배우들과 제작진의 치열한 노력이 담긴 제작기 영상을 공개한 ‘뺑반’은 뺑소니 잡는 전문가들의 통쾌한 활약으로 2019년 새해 극장가에 짜릿함을 선사할 것이다. 오는 30일 개봉.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