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베트남, 필리핀 꺾고 스즈키컵 결승 진출…“팬들에게 매우 감사”
박항서 베트남, 필리핀 꺾고 스즈키컵 결승 진출…“팬들에게 매우 감사”
  • 황미진 기자
  • 승인 2018.12.07 0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박항서 감독이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베트남은 6일(한국 시각) 베트남 하노이의 마이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필리핀과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에서 후반 38분과 후반 41분에 연이어 터진 응우옌 꽝하이, 응우옌 꽁푸엉의 골을 앞세워 2대1로 승리했다.

1차전 원정에서 2대1 승리로 승리했던 베트남은 1, 2차전 합계 4대2로 크게 앞서며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했다.

필리핀 전을 마친 뒤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이 10년 만에 스즈키컵 결승에 올라갔다. 이것은 우리 팀과 선수를 응원해준 팬을 위한 보상이다. 함께 싸워준 팬들에게 매우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박항서 감독은 상당히 치열했던 필리핀과 2차전에서 후반 38분에 터진 응우옌 꽝하이의 선제골을 가장 인상적인 장면으로 꼽았다.

또 박항서 감독은 “필리핀을 분석한 결과 후반 20분 이후 경기력이 좋다는 점을 파악하고 있었다”면서 “그래서 선수들에게 수비를 단단히 할 것을 주문했다. 결국 모든 흐름이 구상한 대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박 감독은 상대 감독인 스벤 예란 에릭손 감독을 향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박 감독은 “에릭손 감독은 세계적인 수준의 지도자다. 그와 대결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2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대표전화 : 02-323-1905
  • 팩스 : 02-6007-18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화
  • 법인명 : 주식회사 화이트페이퍼
  • 제호 : 화이트페이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5
  • 등록일 : 2014-05-22
  • 발행일 : 2014-05-22
  • 발행인 : 임정섭
  • 편집인 : 임정섭
  • 화이트페이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화이트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hite@whitepape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