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서류 없앤다... 신한은행 ‘외환업무'에 전면 디지털화
종이서류 없앤다... 신한은행 ‘외환업무'에 전면 디지털화
  • 박재찬 기자
  • 승인 2018.11.23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이 외환업무 전반에 종이서류를 없애고 디지털화로 전면 전환했다. (사진제공=신한은행)

[화이트페이퍼=박재찬 기자] 신한은행이 외환업무 전반에 종이서류를 없애고 디지털화로 전면 전환했다.

23일 신한은행은 수출입·송금·해외투자 등 외환업무 전반에 종이서류 없이도 업무를 볼 수 있는 ‘페이퍼리스’로 전면 전환한다고 전했다.

이번 페이퍼리스 전환으로 본점과 영업점 간 문서전달 방식이 디지털화 된다. 신한은행은 문서 출력, 보관, 폐기에 따른 시간과 비용을 절감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종이문서 취급에 따른 정보누출 위험도 줄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송금 전문이나 수출입서류 발송장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문자를 입력할 때 문자인식기기를 도입해 수기 입력에 따른 조작 오류도 제거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수출입, 송금, 해외직접투자 신고 수리 등 외환업무 전반에 걸쳐 디지털화하였고 가속되는 디지털 흐름을 앞서가기 위해 지속해서 활용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향후 국내 지점뿐 아니라 해외 지점과 본점 사이의 업무에도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