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 「외국인에겐 익숙하지만, 우리에겐 신기한 ‘잇템’은?」
산업통상자원부, 「외국인에겐 익숙하지만, 우리에겐 신기한 ‘잇템’은?」
  • 유민규 기자
  • 승인 2018.07.26 0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유민규 기자] 해외에 나갈 때면 음식만큼이나 기대되는 게 쇼핑이죠? 해외에 나가면 꼭 사와야 할 나라별 쇼핑 아이템을 소개합니다.

1. 이탈리아‘크루치아니 팔찌’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전지현이 착용하고 나와 ‘천송이 팔찌’로도 불렸어요. 한국에서도 구할 수 있지만 현지에서는 반값에 살 수 있고 소재나 디자인도 다양해요. 여름 바닷가에서 포인트 액세서리로 참 좋겠죠?

2. 체코 ‘마뉴팍투라(Manufaktura) 맥주 샴푸’프라하 여행자들이 가득 구입하는 체코 맥주 샴푸! 맥주효모와 홉 성분이 두피를 진정시키고 깨끗하게 유지시켜줍니다.

3. 베트남 ‘노니’‘고통을 줄여주는 나무’, ‘신이 주신 선물’이라 불리는 노니는 염증 억제, 면역력 증진, 간 기능 향상, 독소 배출, 다이어트 등의 효과가 있습니다. 환이나 가루로 가공할 수 있어 먹기에도 편합니다.

4. 콜롬비아 ‘모칠라 가방’콜롬비아 원주민 와유족이 만든 전통 가방 ‘모칠라’는 100% 수공예라 똑같은 상품이 없습니다. 시에나 밀러, 패리스 힐튼을 비롯한할리우드 스타들이 사용해서 유명해졌어요.

5. 일본 ‘동전파스’일본 파스는 꼭 구입해야 할 상품으로 유명한데, 그중에서도 가장 인기 있는 건 동전 파스입니다.우리 돈으로 7,000원이면 156개 들이 한 통을 구입할 수 있어요. 매니아층이 있을 만큼 근육통에 효과가 좋다는 사실!

6. 러시아 ‘성바실리 성당 오르골’모스크바의 동화 속 궁전 같은 곳, 성 바실리 성당! 러시아에 다녀온 사람들은 이 성당의 모습을 딴 오르골을 꼭 하나씩 사오곤 하는데요. 테트리스 음악이 나오는 오르골이 최고 인기라고 해요.

7. 캐나다 ‘메이플 시럽’

캐나다의 대표적인 특산품 메이플 시럽은 가격이 비싼 편이라 현지에서 구매하는 게 이익입니다.

팬케이크에 뿌려먹거나 홍차·커피에 타서 마셔도 좋죠. 설탕보다 칼로리가 낮아서 요즘은 설탕 대용으로도 많이 쓰입니다.

(출처=산업통상자원부)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