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김다미-고민시, "기차신에서 계란 세 판 먹으며 촬영"..'웃픈 비하인드 공개'
'마녀' 김다미-고민시, "기차신에서 계란 세 판 먹으며 촬영"..'웃픈 비하인드 공개'
  • 김경욱
  • 승인 2018.07.12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껏 본적 없는 강렬한 액션 볼거리, 신예 김다미와 조민수, 박희순, 최우식의 폭발적 연기와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입소문 열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마녀'가 오프닝 시퀀스부터 자윤과 명희의 기차신, 그리고 조민수의 분장까지 영화의 재미를 배가시키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마녀'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들이 죽은 의문의 사고,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김다미 분)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액션이다.

먼저 고대부터 현대까지 생체 실험과 관련된 흑백 사진들이 이어지는 오프닝 시퀀스는 시작부터 관객들의 시선을 압도한다. 이는 모두 실제 사진들로 '마녀'의 예고 역할만 하는 것이 아닌 박훈정 감독이 전하는 메시지가 담겨있다.

오프닝 시퀀스에 대해 박훈정 감독은 “모두 실제 사진이다. 영화나 만화 같은 설정이 아닌 실제로 계속 자행되어 왔고, 지금도 어디선가 누군가는 비밀리에 이런 실험을 하고 있을 수도 있다는 것을 영화의 서두에 보여주고 싶었다”고 전해 눈길을 끈다. 

자윤과 명희가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하기 위해 서울로 올라가는 기차 안에서 계란과 사이다를 먹는 신은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모은 장면 중 하나다. 명희가 챙겨온 계란을 볼이 터질 것처럼 허겁지겁 먹는 자윤과 그 모습을 본 명희가 한 마디 하는 장면은 현실적인 절친 케미로 웃음을 불러일으킨다.

이 장면에 대해 김다미는 "계란 세 판을 먹으며 완성한 장면이다. 나중에는 힘들어서 먹고 뱉으며 연기하기도 했는데 그 정도로 힘들었던 촬영이다. 기차 안이 계란 냄새로 가득했다"라며 비하인드를 전한 바 있다.

또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몰아붙이는 저돌적인 성격의 냉철한 캐릭터 닥터 백을 남다른 카리스마와 연기로 표현해낸 조민수는 거친 느낌의 반백 헤어스타일에 얼굴의 주근깨, 컬러 렌즈까지 캐릭터 비주얼에도 많은 공을 들였다.

이에 조민수는 “흰머리는 촬영할 때마다 분장한 것이다. 매일매일 ‘닥터 백’ 역할에 빠져들 수 있는 시간이어서 좋았다”라고 전해 캐릭터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느끼게 한다. 

한편 '마녀'는 현재 절찬 상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2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대표전화 : 02-323-1905
  • 팩스 : 02-6007-18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화
  • 법인명 : 주식회사 화이트페이퍼
  • 제호 : 화이트페이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5
  • 등록일 : 2014-05-22
  • 발행일 : 2014-05-22
  • 발행인 : 임정섭
  • 편집인 : 임정섭
  • 화이트페이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화이트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hite@whitepape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