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사과 문구에 환영하는 누리꾼들 '훈훈'..."처벌은?"
'전지적 참견 시점', 사과 문구에 환영하는 누리꾼들 '훈훈'..."처벌은?"
  • 황미진
  • 승인 2018.07.01 0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새로운 연출진으로 재개한 ‘전지적 참견 시점’의 사과문이 누리꾼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30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전진수 / 연출 안수영) 10회에서는 제작진의 사과문으로 문을 열었다.

제작진은 "세월호 참사 가족분들께 깊이 사과드립니다. 지난 5월 5일 방송으로 여러분의 가슴에 또 한 번 상처를 남겼습니다. 비난받아 마땅한 잘못에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합니다"는 자막으로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앞서 '전지적 참견 시점'은 지난달 5일 '세월호 희화화' 논란에 휩싸여 방송을 잠정 중단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의 '어묵 먹방'을 표현하는 과정에서 세월호 참사 보도 관련 화면이 인용 편집됐다.

누리꾼들은 인기 예능프로그램인 '전지적 참견 시점' 복귀 소식을 반가워 하는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fodk****"꿀잼은 두말하면 잔소린데... 처벌은 똑바로 받았나....?", yaal****"그러게요관계자 어떻게 처벌됐는지가 없네요", rove****"검색해봐야 나올듯" 등 처분에 대한 궁금증 해소를 요구하는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앞서  MBC는 진상조사위원회를 열었다. 인사위원회는 ‘본부장 감봉 6개월’, ‘부장 감봉 2개월’, ‘피디 감봉 3개월’, ‘담당 조연출 정직 1개월’을 의결하며 관련자들을 처벌했다. 또한 MBC는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도 경질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