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vs 아르헨티나, 두 에이스에게도 '관심 집중'...'애처가들의 아내까지' 
프랑스 vs 아르헨티나, 두 에이스에게도 '관심 집중'...'애처가들의 아내까지' 
  • 황미진
  • 승인 2018.06.30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사진=온라인커뮤니티)

프랑스와 아르헨티나가 30일 맞붙으면서 두 국가의 에이스들에게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프랑스와 아르헨티나의 경기에 앞서 리오넬 메시와, 앙투안 그리즈만에 대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애처가로 알려진 두 선수들의 아내에게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어 다양한 사진들이 게재되고 있다.

먼저 리오넬 메시와 안토넬라 로쿠조는 연애 9년 차에 이미 아들 둘을 낳은 상태로, 작년 고향인 아르헨티나 로사리오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또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공격수 앙투안 그리즈만은 작년 6월 축하한다는 뜻인 'Feliz Cumple Gordita'라고 써있는 티셔츠를 내보이는 세러모니를 선보였다. 이날은 그리즈만의 아내 에리카 초페레나(Erika Choperena)의 생일날이었던 것.

그러나 스페인 축구협회는 세레머니 당시 스폰서의 회사명이 보이지 않았다는 규정을 들어 520파운드(약 73만원)의 벌금과 경고 징계를 내리는 해프닝도 벌어졌다.

한편 2018 러시아월드컵의 첫 번째 16강전인 프랑스와 아르헨티나의 경기는 30일 오후 11시(현지시간)에 시작된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