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우리 사회가 읽어야 할 책
 서유경
 2008-03-23 19:02:49  |   조회: 803
첨부파일 : -

김려령 / 창비


살짝 촌스러운 이름이 날카롭게 빛나고 있다. 첫 장을 넘기며 뭐지, 이 소설? 하는 말이 튀어 나온다. 소제목 부터가 심상치 않다. ''체벌99대 집행유예 12개월''.  혹 이 소설 난폭한 폭력이 가득한 소설인가? 창비청소년문학상 수상작이라는데 이런 내용이 전부이진 않겠지. 그렇게 시작된 호기심은 이 책의 끝장을 만날 때까지 단숨에 읽어내게 했다. 정말 가독력과 흡입력이 무척 강한 소설이다.  따뜻한 온기가 가득한 책.


눈빛이 예사롭지 않은 우리의 주인공, 고등학교 1학년 17살의 청춘 완득이.  정의에 불타는 완득이 담임인 똥주선생님. 완득의 난쟁이 아빠, 몸은 어른인데 정신은 아직 어린이를 벗어나지 못한 춤꾼 삼촌, 내내 1등을 놓치지 않는 완득이의 여자친구 정윤하, 베트남을 떠나 한국의 남자를 만나 결혼한 완득이 엄마. 모두가 주인공이다.

우리 사회의 중요 구성원이자 사회의 관심이 너무 적은 아웃사이더가 다 모였다. 온 힘을 다해 살아가고 있지만 세상은 그들을 온 힘을 다해 밀어내기도 한다. 난쟁이 아빠를 둔 완득이는 어려서부터 세상의 따가운 시선을 받아야 했고 그런 아들이 안쓰러워 어떻게든 자신은 완득이의 곁에 있지 않아야 했던 아빠, 잘 살아보려고 멀리 타국으로 시집을 왔지만 너무 힘든 삶이었기에 완득이 마저 버리고 떠나야만 했던 엄마. 이들은 왜 이렇게 힘든 삶을 지탱해야 했을까?

무척 무거운 이야기일수도 있다. 그러나 작가 김려령은 책을 읽는 내내 독자를 웃게 만든다. 정말 배꼽이 빠져나갔다가 다시 돌아왔을지도 모른다. 이 무거운 이야기의 매듭을 푸는 사람은 바로 완득이의 담임, 똥주 선생이다. 게걸스런 입담을 가졌지만 불법 외국인 노동자와 인권에 관심을 갖고 주변을 돌보기 시작한다. 자신의 옥탑방 옆에 사는 혼혈아인 완득이의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준다. 물론 완득이는 똥주의 진심을 알기까지 담임을 소, 닭 보듯 한다.

인생의 혼란기, 정체기에 있는 완득이에게 똥주담임은 또 하나의 인생을 만나게 해준 사람이다. 편견없이 자신을 보아주고 자신을 지켜주려고 앴쓴다. 한번도 본적 없는 엄마의 등장, 난쟁이 아빠는 감추고 싶은 자신의 모습인지, 함께 살아야 할 자신의 든든한 후원자인지 완득이는 어지럽기만 했다. 그런 순간에 만난 킥복싱은 자신을 발견하고 신나게 해주었다. 그리고 언제부턴가 매니저를 자청하는 여자친구 정윤하. 어울릴 것 같지 않는 둘이 조화를 이루어 하모니를 만든다. 1등의 윤하와 꼴지에 가까운 완득이.

이 책은 정말 재미있다. 치고 빠지는 킥복싱의 한 동작처럼 짧은 문장은 강한 울림을 준다. 쉽지 않은 삶이다. [가난한 나라 사람이, 잘사는 나라의 가난한 사람과 결혼해 여전히 가난하게 살고 있다. 똑같이 가난한 사람이면서 아버지 나라가 그분 나라보다 조금 더 잘 산다는 이유로 큰 소리조차 내지 못한다. 149쪽] 점점 우리 사회는 다양한 다국적 가정이 늘어나고 있다. 그 가정에는 우리의 미래를 이끌어갈 아이들이 태어난다. 완득이로 대표되는 아이들을 어른들이 사랑하고 보듬어줘야 함을 이야기한다.

완득이를 비롯한 가족, 선생님, 윤하, 모두에게 뜨거운 박수 갈채를 보낸다. [흘려보낸 내 하루들. 대단한거 하나 없는 내 인생, 그렇게 대충 살다보면 되는 줄 알았다. 하지만 이제 거창하고 대단하지 않아도 좋다. 작은 하루가 모여 큰 하루가 된다. 평범하지만 단단하고 꽉 찬 하루하루를 꿰어 훗날 근사한 인생 목걸이로 완성할 것이다. 233~4쪽] 완득이의 바람처럼 책 속에 등장하는 모든 이와 책을 일고 있는 독자 모두에게도 근사한 인생 목걸이를 걸 날이 꼭 오기를  한 목소리로 소망하게 한다.

[서유경 시민기자littlegirl73@naver.com]


2008-03-23 19:02:49
220.90.218.25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